성인이 된 뒤에 비만이 더욱 위험합니다

비만은 당뇨병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계속 비만인 사람과 성인이 되어서 비만이 된 사람 중 누가 더 건강이 좋지 않을지는 제법 궁금한 내용인데요. 독일 베를린의 유럽당뇨병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연구결과에 의하면 적어도 당뇨병에서는 성인이 되어 비만이 된 경우가 더 위험하다고 합니다.

영국에서는 체중 변화가 위험요인인지 확인하려고 영국인 약 37만 명을 관찰하였으며 10세부터의 체중 증가가 당뇨병 발병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도 분석했습니다. 분석결과 10세 땐 정상이었다가 성인이 된 후 비만이 된 사람은 10세부터 쭉 비만이던 사람보다 당뇨 위험이 53%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복부비만이 위험한 이유로는 체지방이 증가하여 대사에 이상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세계보건기구에 의하면 비만이 체형적인 문제 뿐 아니라 사망률까지 증가시키기 대문입니다. 비만여부의 경우 체질량지수로 진단하게 되는데 체질량지수에서는 체중을 신장 제곱으로 나눈 값입니다. 체질량지수가 보통 25 이상일 경우 비만에 해당합니다. 저체중의 경우는 18.5 미만이고 정상 범위는 18.5에서 22.9 사이입니다. 

 

10세에 정상 체중이던 사람은 10세부터 비만이던 사람보다 BMI는 낮았지만 당뇨병 유병률은 14.6%로 10세 비만 참가자의 12.3%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이 연구를 이끌어온 제시카 티렐 박사는 이러한 결과가 삶의 전반에 걸쳐 높은 BMI에 머무르는 사람들은 유년기부터 성인기까지 급격하게 살이 찐 사람과 비교하여 제2형 당뇨병의 위험을 낮추는 방식으로 과체중에 적응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하였습니다.